Tagged: SI

[펌,수정]기업이 좋은 직원을 잃는 과정… ㄷㄷㄷㄷㄷㄷ

사원 A 입사 (9월)

사원 B 입사 (12월)

3개월 정도 차이지만 A 는 코딩자체에 흥미도 없고 프로젝트 이해력도 떨어지고 심지어 노력도 안함.

문서 제한일이 다가와서 다들 야근 할 때도 자기가 할 일은 다 하지도 않은 채 자기는 칼퇴주의라며 칼퇴.

결국 그 사람 일 다른 사람이 맡아서 하고 그러다보니 또 다른 팀원은 야근 ㅋ

B 는 코딩을 좋아하고 이해력이 좋음. 빨리 적응했고 그러다보니 출장 관련 업무도 다 함.

잦은 출장을 가게되고 조그마한 파트도 맡아서 진행. 팀장은 믿는다면서 여러 일을 더 맡김ㅋ 일이 나날이 많아짐.

이 친구도 정시퇴근을 초반에 계속 하다가 업무량이 많아지니 야근을 할 수밖에 없게됨..

2년 지났는데 A 는 여전히 일 못하지만 팀장은 그냥 쟤는 원래 못하니까 라고 놔둠.

B 는 업무량 다 못채우면 믿었는데 어떻게 그럴수 있냐며 서운함을 표함 ㅋㅋㅋㅋㅋㅋ

B 에게 조기진급으로 대리를 달아주겠다고 호언장담 하더니 윗선(임원)에서 아직 이르다고 거절먹음ㅋㅋ

연봉자체를 공개하면 안되는데 회사에서 올해는 공평하게도 연봉을 모두 5% 씩 올려주겠다고 공표함ㅋㅋ

B 는 좆같네 하면서 기업 퇴사하고 카카오 감…

A 는 5% 좆같네 하면서 다른 기업 갔다가 적응 못하고 (거긴 못한다고 안봐주나보지 ㅋ) 거기도 퇴사하고 돌아오겠다지만

받아주지 않음 절대 ㅋ

실화입니다. 기업이 좆같은 이유는 인재관리도 좆같이해서 그렇습니다.

http://www.ddanzi.com/free/539055230


실제로 내가 사회생활을 시작하면서 지금까지 거의 한평생을 겪었던 일이다. 나는 컴퓨터를 다루는걸 좋아한다. 다른게 있다면 엔지니어가 됐다는 것 뿐이다.

대학때부터도 그랬고 지금도 그렇지만 Linux 를 다루는걸 좋아라했고 자연스럽게 OpenSource 프로그램들을 주로 다루게 되었다. 그리고 인터넷을 움직이게하는 필수 프로그램들에 대해서도 경험을 쌓게됐다. 심지여 DB 까지 어느정도 다뤘으니까.

이력서를 내놓으면 여기저기서 연락이 온다. 그것도 그냥 오는게 아니라 자주 온다. 그러면서 다음과 같이 말한다.

꼭 찾던 인물이다. 함게 했으면 좋겠다.

그리고 입사를 하면 혼자서 Web Server, Was Server, System Monitoring 까지 하는건 좋다. 그런데 DB 작업(설치, Replica, 업그레이드), WAS Memory leak 분석, 프로그램상의 오류를 디버깅하라고 한다. 서버에서 오류가 났으니 그걸 분석하다보면 결국에는 Java 프로그램상의 오류가 대부분이다.

이렇게 일하면서 연봉을 많이 받느냐? DBA 가 있음에도 그 사람은 다음과 같이 당당하게 말한다.

MySQL 설치, Replica, 업그레이드를 해본적이 없어요. Toad 열고 쿼리 작업만 해봤습니다.

한국 SI 산업의 가장큰 병폐가 이런것이다. 경력 13년차를 뽑아놓고 보면 ‘안해봐서 모른다’ 라는 답변하는 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정작 ‘안해봤지만 MySQL 도 DB 니까 대충 이론은 같을 거고 사용법을 익히면 될거 같다’ 라는 말을 하는 인간은 못봤다.

의지를 안가지는 자들 vs 해보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자들

정확하게 저렇게 나뉜다. 많은 프로젝트를 돌아다니다보면 저런 인간들로 다 분류 된다. 자신이 하는 일 외에는 안한다고 하지만 앞서말한 DBA 처럼 자신이 하는 일조차도 자기 스스로가 결정한 영역일 뿐이다.

하지만 해보겠다고 의지를 보이는 자들은 자신이 하는 일에 대한 영역이 산업계에서 요구하는 영역과 일치하는 경우가 많다.

문제는 저렇게 두분류의 사람을 함께 일하게하면 기업들은 결국에는 의지를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만 일을 준다. 그렇다고 의지를 안가지는 사람을 자르거나 뭐라하거나 하지도 않는다.  그리고 결정적으로는 둘다 필요한 사람들이라고 하고 대우를 똑같이 한다.

오히려 ‘뭔 불만이 그리 많냐’, ‘너는 일 쉽게 할 수 있지 않냐?’ 이런 답변으로 더 일을 시킬려고 든다.

의지를 가지고 일을 하지 않는 자들이 같은일을 반복하는 것에 최적화된 자들이 변화하는 뭔가에 대응하고 아이디어를 내서 오래된 시스템을 바꾸는 일은 없다. 그냥 월급루팡에 최적화된 프로젝트만 남는거지..

 

책임회피를 위해서 상용소프트웨어를 쓴다

시스템을 다루는 사람으로써 SI를 하면서 느끼점을 적어보고자 한다. 사실 지금도 SI 를 하고 있고 나는 시스템을 설계하는 일을 하고 있다.

처음에 프로젝트를 시작할때에 개발자들 위한 개발환경을 구축해줘야 한다. 여기서 대략적인 운영서버에서 사용할 소프트웨어에 대해서 정하게 된다. 나 같은 경우엔 오픈소스를 주로 다루었고 상용서버는 거의 다루지 않았었다. 그러다보니 상용서버에 대해서 그렇게 안전성이 좋다거나 성능이 좋다고 생각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 오히려 오픈소스들이 상용서버에 비해서 다루기가 더 쉬운 편이다.

각설하고 WAS 서버를 무엇으로 할지에 대해서 대기업PM들과 이야기를 하게되었다. JAVA 프로젝트였기 때문에 WAS 서버를 써야할 상황이였는데, 대기업PM 들이 다짜고짜…

JBOSS EAP 를 쓰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내가 궁금해서 물었다.

JEE 프로그램을 돌릴 건가요?

여기서부터 문제였다. JEE 프로그램 스팩을 몰랐다. 대기업 PM들이…

여기서 진행되는 프로젝트는 스프링 프레임워크(Spring Framework)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일반적인 애플리케이션을 제작하는 것도 아니고 HTTP 프로토콜을 기반을 서비스를 할 예정이다. 그런데 왠 JBOSS EAP 라는 말인가? 그것도 상용으로다가…

나는 Tomcat 을 주장했다. 그정도 프로젝트면 Tomcat 만으로도 충분하기 때문이다. 고작 Web Container 스펙만 구현하고 앉았는데 무거은 JBOSS 를 그것도 돈주고 사야하는 EAP 를 쓸 이유가 없었다.

그런데 그들이 내게한 말은 충격에 가까웠다.

장애가 발생하면 누가 책임집니까? Tomcat 을 쓰다가 문제가 생기면 누구에게 물어봐요?

JBOSS EAP 를 사용하면 문제가 발생하면 업체에 문의도 할 수 있고 그쪽으로 넘기면 되는 겁니다.

이게 우리나라에서 제일 크다고 하는 대기업에서 하고 있는 프로젝트를 이끈다는 PM이 한 소리다.

이뿐만이 아니다. 요즘 클라우드가 대세이다 보니 많은 시스템 구축을 AWS 를 사용한다. AWS 는 알다시피 단순한 가상서버 뿐만 아니라 Database, 통계등도 제공한다. 그중에 AWS RDS 는 데이터베이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가상서버를 없애고 마치 원격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하도록 되어 있다. OS 는 없고 AWS콘솔에서 RDS 의 파라메터를 수정하고 적용하는 방식이다.

그런데, 때로는 AWS 의  EC2 인스턴스에 데이터베이스를 컴파일 설치해서 운영하는 경우도 가끔 있다. 이번 프로젝트가 바로 그러했다. AWS RDS 를 이용하면 자동장애 복구와 백업등 아주 편리한 기능이 있어서 시스템을 다루는 사람에게는 그야말로 훌륭한 선택지다. 하지만 EC2 를 이용해서 직접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할 경우에는 시스템 엔지니어나 혹은 DBA가 이 데이터베이스에 대해 직접적인 제어가 가능하고 미세조정도 가능한 장점이 있다.

위와같은 장점들을 놓고 선택을 했다면 좋아겠지만 우리나라에서 제일 크다는 대기업이 선택하는 방법은…

운영을 책임지는 입장에서 EC2 위에서 데이터베이스를 설치하고 운영하다 장애나면 그걸 누가 책임집니까? 책임을 우리보고 지라할거고 또 장애나면 조사도 다해야하고 하는데 그럴바에는 AWS RDS 를 쓰는게 나아요..

RDS 에서 장애나면 AWS 로 넘길수 있기 때문이지요.

대기업에서 승진을 위해서는 내가 책임을 지는 일은 결단코 없어야 한다는 것쯤으로 읽힌다.

처음에 나는 왜 이렇게 오픈소스에 대해서 불신이 많은지, 그 이유가 오픈소스를 사용한 경험이 적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건 아주 순진한 생각이였다.

오픈소스를 사용하고 운영중에 장애 발생하면 그것을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상용을 사용하면 적어도 그 책임을 타인에게 돌릴 수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상용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것이다. 그게 전부다. 전문성이 있다거나 그런게 아니다.

국회의원들을 욕할때가 아니다. 사회를 구성하는 사람들의 사고방식 자체가 ‘책임을 지기 싫다’ 라는 생각밖에 없다. 각자 역활분담을 할때에도 되도록이면 책임을 적게 지는 것을 가지고 가기위해서 로비, 뇌물, 친분등을 모두 동원한다. 사회전체가 이런데 국회의원을 욕할 자격이 있나…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한가지 분명해지는게 있다. 대한민국 국민들이 단체로 정신병에 걸렸다라는 거…. 책임문제와 더블어서 소시오패스적인 성향을 보이는 인간들이 너무나 많다. 자신이 하는 말에 대해서 절대로 책임을 질려고하지 않으면서 나는 세상을 비판할수 있어도 타인이 나를 비판하면 안된다는 사고방식으로 무장한 정신병자들…

안타까운 일이다. 안타까운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