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 The server time zone value ‘KST’ is unrecognized

Java 와 MySQL 을 연동하는 상황에서 다음과 같은 오류를 만나기도 한다.

자세히 보면 java.sql.SQLException 이 보인다. 이 경우는 결국에는 데이터베이스쪽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며, MySQL을 사용할 경우에 보이게 된다. 이는 MySQL의 시간을 나타내는 타임존 설정이 맞지 않아 생기는 오류다.

MySQL 5.7, MariaDB 10

MySQL 5.7 과 MariaDB 10 을 사용한다면 my.cnf 에서 다음과 같이 설정함으로써 문제 해결이 가능하다.

설정할 수 있는 타임존 리스트는 MySQL 메뉴얼을 참조하기 바란다. 이렇게 했는데도 다음과 같은 오류를 만날 가능성도 있다.

이럴때는 다음과 같이 해준다.

다얼유 LK158 블루투스 겸용 LED 기계식 키보드

USB와 블루투스를 함께 지원하는 텐키리스 기계식 키보드가 필요했는데, 다얼유 에서 출시해서 구매하게 되었다.

다얼유 LK158 블루투스 겸용 LED 기계식 키보드

이 키보드는 맥(Mac) 도 지원한다. 맥을 지원한다는 것은 맥에서 사용가능한 펑션키가 있다는 것이며 이는 편리성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내가 구매한 모델은 적축 모델이다. 다음은 블루투스 설정방법을 스크랩한 것이다.

블루투스모드, 유선모드 전환

다얼유 블루투스-USB 전환

블루투스 멀티페어링 전환

다얼유 멀티 페어링

 

블루투스 페어링 방법

다얼유 페어링 방법

LED 효과

다얼유 LED 효과
사용 후기

집에서 아주 만족해 하면서 사용하고 있다.  집에서는 Windows 10 에는 USB 로 연결하고 Mac Mini 를 블루투스로 연결해서 사용하고 있다. 하나의 키보드로 두개의 OS를 번갈아가면서 사용할 수 있어 너무 편하다. 특히나 맥용 키보드 맵핑이 되어 있어서 별도의 노력없이 바로 사용이 가능하다.

거기다 적축이라서 키압도 그리 높지도 않고 사무실에서 사용도 가능할 정도로 소리가 없다.

 

Tomcat 설치 디렉토리 구성

과거에 Tomcat Multi Instance 설치에 관해서 쓴 글이 있다. Multi Instance 설치에서 핵심은 CATANINA_HOME과 CATALINA_BASE 를 분리하는데 있다.

오늘은 한발 더 들어가서 배포를 위한 설정과 시작, 종료 스크립트의 변경등에 대해서 이야기해보고자 한다.

Multi Instance 구성

Tomcat 을 다운로드 받아 압축을 풀면 그것이 곧 CATALINA_HOME 이 된다. 그리고 CATALINA_BASE 를 위해서 conf 디렉토리를 복사해주고 bin, lib, logs, temp, webapps, work 디렉토리를 생성해준다. 그리고 더블어서 war 파일을 배포를 위한 디렉토리를 Deployments 를 생성해주고 PID 저장을 위한 run 디렉토리도 생성해준다.

CATALINA_HOME 에서 복사해주는 디렉토리는 conf 밖에 없다는걸 상기해야 한다.

setenv.sh 작성

catalina.sh 스크립트를 보면 Tomcat 를 위한 설정등은 setenv.sh 를 읽어오도록 되어 있다.

CATALINA_BASE/bin/setsenv.sh 를 먼저 확인하고 없으면 CATALINA_HOME/bin/setenv.sh 를 찾도록 되어 있다.

setenv.sh 에는 CATALINA_OPTS, JAVA_OPTS 등의 환경변수등을 설정할 수 있다.  환경변수에 대해서는 catalina.sh 파일을 열어보면 자세히 나온다.

‘-Dport.http’ 와 같은 변수 선언은 server.xml 에 다음과 같이 활용할 수 있다.

그리고 이제 start.sh 와 shutdown.sh 는 다음과 같이 아주 간단하게 작성하면 된다.

CATALINA_HOME, CATALINA_BASE 디렉토리를 함께 정의해 준다.

기본적은 환경 변수를 start.sh, shutdown.sh 에 넣어주거나 하니면 별도로 빼서 소스해줘도 된다.

배포

Tomcat 에는 appBase, docBase 와 같은 지시자가 존재한다. 이것을 별도로 지정하지 않으면 webapps 디렉토리가 appBase, docBase 가 된다. 이를 분리하면 war 파일 배포와 app 실행 디렉토리를 분리할 수 있게 된다.

이를 위해서 먼저 server.xml 에서 다음과 같이 설정을 변경한다.

위와같이 Context 에서 docBase 로 war 파일을 지정하면 된다. 이렇게하면 war 파일을 읽어서 webapps 디렉토리에 압축을 해제하게 된다.

이렇게해야 하는 이유가 있는데, war 파일을 배포하는 디렉토리의 소유권을 배포계정으로 하고 others 에 읽기(read) 퍼미션만 준다. 즉, 운영계정과 배포 계정을 분리해서 운영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배포는 conf/CATALINA/${virtualhost}/ 디렉토리에 context 이름으로 xml 파일을 작성해도 배포가 된다. Multi Instance 를 구성하게 되면 Manager 가 없게 된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은 이를 CATALINA_HOME/webapps/manager 디렉토리를 CATALINA_BASE/webapps 디렉토리에 복사해 넣는다. 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아도 된다.

이를 ${catalina.base}/conf/Catalina/localhost/manager.xml 파일로 작성한다.

그러면 Tomcat 은 이를 읽어서 manager context 를 실행 준다.

왜 이렇게 하나?

CATALINA_HOME 과 CATALINA_BASE 를 분리하면 좋은 점이 업그레이드를 해야할 경우 나타난다.

몇몇 프로젝트하는 곳에서 Tomcat 설치된 것을 보면 CATALINA_HOME 에 startup.sh 파일이나 catalina.sh 파일을 직접 수정하는 경우를 볼 수 있다. 만일 보안 업데이트가 발생해 이를 Tomcat 업데이트를 해야한 경우라면 startup.sh, catalina.sh 파일을 새롭게 수정해줘야 한다.

하지만 CATALINA_HOME 과 CATALINA_BASE 를 분리하면 CATALINA_HOME 은 건드린게 없기 때문에 그냥 새로운 버전의 Tomcat 으로 바꿔치기하면 그만이다.

이는 휴먼 에러를 줄이는 확실한 방법이며 보안 업데이트 시간을 단축시켜준다.

 

Spring5 requirements

Spring5 를위한 필요사항들을 정리.

  1. java 8. 원래 Spring5 는 Java 9를 기반으로 하려고 했지만 변경됐다. 이로 인해서 Reactive Programming을 하기 위해서는 의존성 라이브러리를 필요로 한다. 현재Java 9 은 지원이 중단된 상태다. Java 10 을 사용해도 된다.
  2. Java EE 8 호환. Servlet 4.0, Bean Validation 2.0 등을 지원한다.
  3. HTTP/2 지원한다.
  4. Jackson 2.9, Protobuf 3.0 지원.

 

컴퓨터 영역이 너무 어려워 지고 있다.

컴퓨터 영역이 너무 어려워 지고 있다. 어찌보면 그런 수순으로 가고 있는게 당연한건지도 모르겠다. 과거에 등안시 했던 것들, 대표적으로 알고리즘 같은 것들을 요즘에는 중요하게 여기는 걸 보면 말이다.

과거나 지금이나 알고리즘은 중요하다. 하지만 유독 그것이 부각되고 나머지는 좀 덜한 중요도를 갖는것처럼 왜곡되고 있는게 문제가 되지 않을까 싶다. 그동안에 개인의 역량이란게 무엇으로 평가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요즘에는 코딩 알고리즘 문제가 기본이 되다보니 책방에 가서 보면 알고리즘 관련 서적들이 아주 많다.

거의 15년정도를 컴퓨터 분야에 있다보니, 요즘들어 그런 생각이 더 깊어지는 것 같다.  코딩으로 알고리즘을 구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이 ‘상황인식’ 그리고 ‘아이디어’가 아닐까 싶은데 나보다 어린 사람들을 보면 알고리즘은 잘 아는데 나머지는 모두 부족함으로 다가온다.

개인적으로 어떤 사람이 경력을 봤을때에 다음과 같은 질문을 먼저한다.

  • 문서 작성은 잘하는가? 그렇다면 어떻게 작성하나?
  • 협업을 할때에 주로 어떤걸로 하나? 메신저? E-메일?
  • Java 를 쓴다고 하는데 객체지향 프로그래밍이 뭔가?
  • 디자인 패턴을 잘 사용하나?
  • 코드 재사용성 고려에는 어떤게 있나?
  • 뭔가 관심을 넓히려고 하는가?

나는 문서 작성을 중요시 한다. 어느 회사에 잠깐 있었을때에 어떤 개발자는 ‘소스코드에 다 있다’ 라고 말했던게 기억난다. Jira 와 소스코드를 보라는 말만 되풀이했던 곳이 였다.

정작 소스코드를 보고 있자면 커다란 배치 프로그램을 보는 느낌이 들곤 한다. 하나의 메소드에서 여러가지 조건들을 처리하기 위해서 if 문이 수십게 있었던 기억들… 클래스 하나에 조건마다 메소드를 작성하다보니 1000 라인이 넘었던 클래스…..

알고리즘으로 뭘썻네 하기전에 객체지향 프로그래밍이라도 먼저 해줬으면 하는 바람이 요새는 더 크게 다가온다.

알고리즘은 대략 이런게 있다정도의 내용을 인지하고 있고 상황에 맞게 활용할수 있도록 떠올리는 정도면 그만이다. 현업에서 알고리즘을 온전히 내 머리속에서 생각해서 구현해보적은 별로 없었던게 이유이기도 했지만, 혼자 일하고 있다면 알고리즘만 생각하겠지만, 협업을 하는 경우에는 알고리즘 만큼이나 중요한 여러가지가 존재한다는 사실도 잊지 않았으면 좋으련만…  (사실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는 킬러 애플리케이션들에서는 독창적인 알고리즘이 중요하다. OS를 제작한다던가, Office 와 같은 것들… 거대하기도 하지만 내부적인 기능들이 정교하면서도 깊이가 있는 것들은 알고리즘을 속속들이 알고 응용하고 독창적으로 개발하기도 해야한다.  하지만 지금 경력을 뒤돌아볼때에 그러한 정교한 것들을 만들어보긴 했지만 깊이가 있는 것들을 작성해본적은 거의 없다. 웹, 서버개발들을 했었지만 사실 주어진 알고리즘 라이브러리를 잘 활용해도 왠만한 안전한 프로그램은 나온다)

어떤 일을 하던간에 많은 고민을 하면서 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자바 프로그래밍을 할 경우에 java 8 로 프로젝트를 한다고 하더라도 미래에는 바꿀 수밖에 없는 운명일 거다. 그렇다면 호환성을 고려해 제작해야하는건 개발자라면 당연한 역량인데도 나중에 생각하자는 식..

지금은 모로가던 서울로 가기만 하자라는 식의 사고방식의 개발자들이 너무나 많아 보인다. 그런 사고방식을 하면서 결국에는 남탓, 환경탓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 너무나 많아 보인다.

MyBatis Error – The content of elements must consist of well-formed character data or markup.

MyBatis 의 Mapper XML 파일에서 다음과 같은 오류가 발생 했다.

MyBatis Mapper XML Error
“The content of elements must consist of well-formed character data or markup.”

이는 SQL 연산자인 <, =, > 와 같은 엔터티가 MyBatis 문법과 혼동되서 나오는 문제다. 이럴때는 CDATA 를 적용해주면 된다.

이렇게하면 에러를 없앨 수 있다.

시간 대역 체크하기

Java 프로그래밍을 하다보면 시간을 다루게 된다. 만일 점심시간인지 아닌지를 시간을 체크하고 싶다면 어떻게 할까? 대략 다음과 같이 할 수 있다.

isAfter, isBefore 메소드를 이용하면 손쉽게 체크할 수 있다.

Virtual Image 만들기

dd 명령어를 사용해서 다음과 같이 Virtual Image 만들기가 가능하다.

10GiB 의 용량을 가진 가상 이미지를 만들어 줍니다.

인생이란게 노력만으로는 안되는 거다.

요새 느끼는 거지만 인생은 노력만으로는 안되는 것 같다. 뭐랄까 잠깐 이나마 외모에 신경을 쓰는 연예인들의 기분을 이해할 수 있다라고 할까? 잠깐, 내 인생이 외모 때문이다라고 하는거 같은데 그건 아니다. 외모야 뭐.. 오징어지.. 찐따에 오징어면 뭐.. 그냥 혼자살 인생은 결정된거라 딱히 불만은 없다.

무슨 말을 하고 싶은거냐하면 IT 직업이란게 환경도 중요하다는 걸 말하고 싶다. 내가 개발자로서 입지를 다지고 싶다면 개발자로서 다양한 개발과 경험을 할 수 있는 곳이 좋다. 이왕이면 개발을 하는데 필요한 것들도 모두 경험할 수 있는 곳 말이다. 코딩만 잘한다고 개발을 잘한다고 할 수 있는가… 애자일이나 기타 개발을 위한 각종 기반이되는 지식도 중요한데 그런것까지 모두 경험할 수 있는 곳이면 좋다.

개인적으로 나는 인프라를 다루는 분야에서 일을 하고 있다. 좀 더 구체적으로는 AWS 인프라를 다룬다. AWS 를 하는 사람은 알겠지만 AWS 의 인프라는 정말 방대하고 각 종 서비스를 조합하는 방법도 천차만별이다.

그런데, 어떤 곳에서는 IAM 사용을 막아놓고 또 어떻곳에서는 Billing 을 막아놓는다. 또 어떻곳에서는 RDS 를 막아놓기도 한다. 이런식으로 사용에 제약을 받는 경우가 있는데 그런 환경은 별로 좋지 않다.

자신이 하는 분야에서 성공을 하고 싶다면 그러한 성공을 뒷받침해줄 환경 또한 중요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그 환경을 내 노력만으로 쉽게 구축을 되냐 이 말이지… 정책이다 보안이다 하면서 제약을 받기도 한다. 때로는 프로젝트의 세팅이 덜됐다면서 몇개월째 AWS 계정은 고사하고 Linux 시스템에 접근하는 것도 불가능했던 적도 있다. “꿀 빨고 좋았겠다” 라고 부러워하지 마라… 몇개월이 지난뒤에 나는 바보가 되어 있었으니까…

나이가 먹어감에 따라 지금까지 내가 쌓아올린 것을 현상유지하는 것도 벅차다. 불과 몇년전까지만 해도 이런 생각을 할거라는 걸 꿈에도 생각을 못했다. 죽을때까지 Fresh 할줄 알았지. ㅎㅎ. 점점 더 뭔가를 하고 싶어도 나이때문에 못하게 되는  것을 목격하기도 한다. 그런 모습을 지켜보면서 나도 곧 저렇게 될거 같다는 두려움에 휩싸이게 된다.

한국에서의 삶이 많이 고달프다. 나이때문에 안된다는 말을 들을 시기가 다가와가니 한국에서의 삶이 많이 고달프다. 누군가 내게 존댓말을 쓴다는 것도 이상하고… 한국이란 사회에서 내가 너무 이상한 놈인가 싶기도 하고.. 암튼 머리가 복잡하네..